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3722

나무늘보 ‘마츠’ 몇 개월 전 신문에서 이런 기사를 보았습니다.“하루 18시간 이상 잠을 자는 등 게으름뱅이로 유명한 나무늘보의 행동 연구에 착수한 독일 과학자들이 연구 시작 3년 만에 ‘백기’를 들고 말았다고 24일 독일 언론들이 보도했다. 과학자들이 연구를 포기한 이유는 연구 대상 나무늘보가 연구 기간 3년 내내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 언론에 따르면, 독일 제나 대학교 연구진은 3년 전 ‘마츠’라는 이름의 나무늘보를 대상으로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진은 스파게티, 삶은 계란 등 맛있는 음식을 이용, 마츠를 움직이기 위해 노력했지만 나무늘보가 음식에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 언론의 설명. 3년 동안의 연구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한 연구진은 지난 주 ‘연구 포기’를 공식 선언했는데, 과학자들.. 2018. 4. 25.
이 땅의 마지막 과학자 이 땅의 마지막 과학자는 신의 존재를 증명하고 펜을 놓을 것이다. 2018. 4. 22.
좀 섭섭하면 어떻습니까 좀 섭섭하면 어떻습니까. 자존심이 상하면 어떻습니까. 예수님만 붙잡으세요. 그것만이 길입니다. 결국은 잘 됩니다."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의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 (성경 로마서 8장 28절) 2018. 4. 22.
갈채(喝采) 1972年に発表された、ちあきなおみの代表曲「喝采」。同年レコード大賞を受賞した。先日、久しぶりに聞く機会があった。初めて気づいた。「喝采」の歌詞には「喝采」が登場しないのである。しかし明らかに「喝采」を感じる、いや、聞くことができる。ふと、芭蕉の例の句が思い浮かぶのは気のせいだろうか。「喝采」には「喝采」がないが「喝采」が聞こえる。 1972년에 발표된 치아키 나오미의 대표곡인 "갈채". 같은 해 을 수상했다. 얼마 전 오랜만에 들을 기회가 있었다. 처음 알았다."갈채" 가사에는 "갈채"가 등장하지 않는다. 그러나 분명 "갈채"를 느낀다. 아니, 들린다. 문득 바쇼(마츠오 바쇼)의 그 시가 떠오르는 것은 착각일 뿐일까."갈채"에는 "갈채"가 없으나 "갈채"가 들려온다. 2018. 4. 22.
힘든 일과 쉬운 일 세상에서가장힘든일:내가하는일 세상에서가장쉬운일:남이하는일 2018. 4. 22.
종교와 권력 기독교인이라면 반드시 기억해야 할 사진이 있습니다.종교가 권력과 결탁한다는 것이 얼마나 끔직한 일인지를 잊어서는 안 됩니다. 2018. 4. 22.
「お」がつくことば 「お」가 붙는 말 「お」が付くことによって意味が違ってくる単語は多い。「つまみ」と「おつまみ」、「しぼり」と「おしぼり」などなど。しかし、ふと、次の言葉の違いの大きさに気づき愕然とした。「帰りなさい」と「お帰りなさい」「帰りなさい」という言葉の持つ語感はとても冷たい。突き放すような命令形だ。「お前なんか要らない。とっとと帰ってしまえ」と言っているようにさえ聞こえる。それに比べて「お帰りなさい」は、何とぬくもりのあふれた言葉なのだろう。「お帰りなさい」は家族や愛する者たちの安全と平和と愛情を象徴する感情表現だ。いわゆる美しい日本語と言えば「ありがとう」だというが、私は「お帰りなさい」に勝る美しい日本語はないのではないかと思う。皆様の「お帰りなさい」がいつまでも続きますようお祈り申し上げます。 2018. 4. 22.
약한 나를 택하신 하나님 성경구절 : 사사기 7장 1절~8절 사사기 8장 10절에 의하면 미디안 군대는 135,000명이었습니다. 이제 기드온은 이 군대를 대항하기 위해 병력들을 모아야 합니다. 그래서 모인 사람들이 32,000명입니다. 이 32,000명이라는 병력이 결코 적은 숫자는 아닙니다만, 상대방은 135,000명입니다. 1/4도 안 됩니다. 숫자로는 도저히 당해낼 수가 없습니다. 그렇다면 한 100,000명이었다면 한 번 해볼만 할까요? 아니요. 그렇지도 않습니다. 설령 미디안 군대보다도 더 많았다고 해도 이기기는 어려웠을 것입니다. 그 이유는 미디안은 지배하고 있는 입장이었고 이스라엘은 식민지였습니다. 만약 숫자가 거의 같다고 해도, 그들이 갖고 있는 장비도 그렇고 또한 전략도 그렇고 도저히 당해낼 수가 없는 상황입니.. 2018. 4. 22.
이른바 미투사태를 지켜보며 성희롱, 성폭력, 성폭행, 성추행, 간음, 강간, 준강간, 강간치상... 요즘 언론에서는 이를 모두 통털어 이라고 하는 것 같습니다. 이것이 현재 언론계의 국어실력이라고 말한다면 할 말은 없으나, 매우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도대체 어디까지를 인가에 대한 기준이 모호한 채, 가십거리 식으로 기사를 쏟아내고 있는 언론의 모습입니다. 이와 같은 행위는 부작용을 만들어냅니다. 예를 들어 막무가내식 가해자를 만들어냅니다. 이 기사에 의하면 라고 나오는데, 저를 비롯한 대부분의 남성들이 이와 같은 일을 해본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렇다면 이것이 인지 아닌지에 대한 판단은 어렵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심각한 점은 를 특정할 수 없게 될 소지가 있다는 부분입니다. 라는, 마치 라는 말은 멋있을지는 모르지만 .. 2018. 4. 22.
반응형